브랜드 위크 즐기러 가기>
  • 로그인 / 회원가입
  • 알림
  • 주문/배송
  • 고객센터
  • 장바구니 0

10X10

  • 디자인문구

  • 디지털/핸드폰

  • 디자인가전

  • 가구/수납

  • 패브릭/생활

  • 데코/조명

  • 키친

  • 푸드

  • 패션의류

  • 패션잡화

  • 뷰티

  • 주얼리/시계

  • Cat&Dog

  • 토이/취미

  • 캠핑

앗! 죄송합니다! 종료된 이벤트 입니다.

이벤트 더 둘러보기

도서

멸종을 선택하지 마세요

     책 소개      

 

“이대로면 멸종이지만, 달라지면 바꿀 수 있어!”

지구인이라면 귀 기울여야 할
지금 여기의 기후와 공존 이야기

 

최근 유엔 세계기상기구(WMO)는 <전 지구 기후 환경 보고서>(2021)를 통해 지구의 연평균 기온이 산업화 전 대비 1.11도나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과학자들은 전 세계가 향후 10년간 지구 기온을 산업화 이전보다 1.5도 아래로 유지하는 데 힘쓰지 않으면 암담한 미래를 맞이하게 될 것이라 여러 차례 경고한다.  그리고 그 경고는 현실에서 다양한 위기 상황으로 나타나고 있다.  세계 곳곳에서 일어나는 폭염, 폭우 등의 이상 기후와 그에 따른 가뭄, 홍수, 산불, 생물 다양성 감소, 감염병 확산으로 인한 팬데믹 등…….  수많은 SF 영화가 그려 내는 암울한 미래 지구와 인류의 시나리오는 이미 시작되고 있는 것인지도 모른다. 

 

『멸종을 선택하지 마세요』는 기후 재앙 앞에 다다른 우리가 앞으로 어떻게 해야 지금 발을 딛고 살아가는 지구에서 지속 가능한 삶을 이어 나갈 수 있을지 함께 생각해 보는 이야기다.  머나먼 과거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인간이 지구와 어떠한 방식으로 관계를 맺어 왔는지 되짚어 보고, 우리의 내일을 구하려면 그 관계를 어떻게 변화시켜 나가야 하는지를 모색한다.  미래를 위한 지금의 행동을 제안하는 이 책의 곳곳에서 지금 여기의 우리가 처한 상황을 직시하는 동시에, ‘지속 가능한 미래’라는 상상을 현실로 만들 수 있다는 희망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책 속으로     

 

지금 우리는 미래의 인간다운 삶을 다시 생각해야 하는 때를 맞았습니다. 단순히 인류 문명의 기술 발전이 포스트휴먼을 탄생시킬 수준이 되었기 때문만은 아닙니다. 그동안 인류는 자연을 문명의 불을 지필 자원 창고로 여겨 왔습니다. 과거에는 그 생각이 옳아 보였겠죠. 하지만 지금에 와서 되돌아보면, 그렇게 살아온 100년 남짓한 세월이 46억 년간 모든 생명을 품으며 버텨 온 지구의 균형을 깨트려 온 것입니다.

_‘1장. 우리는 모두 같은 행성에 살고 있습니다’ 중에서

 

과거에는 세상을 바꾸려면 히어로 같은 존재가 필요했습니다. 다른 말로 ‘시대의 영웅’이라고도 했죠. 위대한 정치가나 학자와 사상가를 아우르는 ‘현자’가 나타나야 했습니다. 하지만 지금의 시스템을 바꾸기 위해서는 평범한 개인의 노력이 필요합니다. 사회와 경제체제는 모두 우리 개개인의 사고방식이 만들어 낸 산물이니까요. 다시 말해 자원은 무한히 채취하고 마음껏 쓰고 버려도 된다는 사고방식을 버리고, 자연과 조화를 이루는 삶으로 나아가겠다는 결심이 필요합니다.

_‘2장. 미래를 만드는 두 개의 시나리오’ 중에서

 

어쩌면 우리 일상에서 가장 생산성 높은 활동은 쓰레기 생산이 아닐까 합니다. 배달, 택배, 테이크아웃 등등 오늘 하루 자신이 생산한 쓰레기가 얼마나 되는지 되돌아보면 바로 확인할 수 있는 문제입니다. 지금은 대다수 지구인이 한때 문명의 혜택으로 누려 온 플라스틱을 사용하는 일에 경중의 차이는 있으나 모종의 죄책감을 느낍니다. 플라스틱 마법의 유통기한이 끝나 갈 즈음해 경제적·정치적 사고 전환에 직면한 것은 아닐까요?

_‘3장. 굿바이, 석유 시대!’ 중에서

 

앞으로의 건강 문제는 인간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것입니다. 인간에게 영향을 끼치는 동물의 건강도 함께 생각해야 합니다. 바이러스의 숙주가 된 동물도 인간을 해치려는 목적으로 일부러 인간에게 접근해 감염병을 옮기는 것은 아니죠. 오히려 인간의 무분별한 자연 개발로 서식지를 잃고 떠돌다가 열악한 환경에서 바이러스에 감염된 채 인간과 접촉하거나 가축과 접촉해 감염병의 숙주가 된 것입니다. 결국 감염병 문제는 인간 중심으로 환경을 변화시킨 탓이며, 지구 생태계를 평등하게 나누지 않은 대가입니다.

_‘4장. 미래를 바꾸기 위한 마음가짐’ 중에서

 

패러다임의 변화는 큰 액션 플랜을 찾아내는 게 아니라 원 헬스 프로젝트와 같이 일상에서 내가 참여할 수 있는 소소한 행동의 변화가 거대한 변화를 일으키며 나비효과를 불러오는 것입니다. 북유럽의 작은 나라에 사는 소녀 툰베리도 처음에는 혼자였지만 지금은 전 세계 많은 이들이 함께하는 운동의 활동가가 되었지요.

_‘5장. 원 헬스, 지구를 지킬 수 있는 모두의 건강’ 중에서


 

 

Comment Event

기대평을 남겨주신 20분께 도서<멸종을 선택하지마세요>를 선물로 드립니다!

작성 기간 : 2022.06.20 ~ 2022.07.10 당첨자 발표 : 2022.07.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