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덕왕챌린지 굿노트 월간다꾸왕
  • 로그인 / 회원가입
  • 알림
  • 주문/배송
  • 고객센터
  • 장바구니 0

10X10

  • 디자인문구

  • 디지털/핸드폰

  • 디자인가전

  • 가구/수납

  • 패브릭/생활

  • 데코/조명

  • 키친

  • 푸드

  • 패션의류

  • 패션잡화

  • 뷰티

  • 주얼리/시계

  • Cat&Dog

  • 토이/취미

  • 캠핑

앗! 죄송합니다! 종료된 이벤트 입니다.

이벤트 더 둘러보기

도서

사람도 꽃으로 필 거야

 

 

     이벤트 내용     

김영희 작가의 머릿속에는 

특별한 식물 호텔이 있다고 하는데요,

텐텐러들이 가장 좋아하는 식물 1가지와 함께

기대평을 남겨주세요!

 

 

     책 소개     

 

사람에게도 꽃에게도

삶에서 가장 아름답고 행복한 시간이 있다

 

어릴 적부터 자연을 손으로 만지고 눈에 담으며

자라온 사람은 어떤 시각을 가질까?

김영희 작가의 머릿속에는 특별한 식물 호텔이 있다.

이 식물 호텔 안에는 각각의 식물들이 분류에 따라

층과 방을 나눈 채 투숙하고 있다.

식물에 대해 공부하기 전부터 본능적으로 나누어둔

이 식물들은 자연 속에서 살아가며

길 위의 식물들에 관심을 기울이며 쌓아온 것이다.

지금도 숲을 오래 걷다 바람에 한들거리는

식물을 발견하면 그 방에 종소리가 울린다.

식물들이 친구를 발견하고 반갑게 인사하는 소리다.

첫 책 『가끔은 숲속에 숨고 싶을 때가 있다』에서

자신의 은신처이자 놀이터로써,

또 자신을 성장시킨 부모로서의 자연을 소개했던

김영희 작가가 두번째 에세이를 펴낸다.

이 책 『사람도 꽃으로 필 거야』에는 “자세히 들여다봐야만

보이는 존재들을 애써 들여다보고 함께 놀며”

작가가 체득한 공생 이야기가 실려 있다.

오감으로 접했던 자연을 저장해둔,

자신만의 머릿속 호텔의 문을 활짝 열어 독자들을 초대한다.

   책 속에서   

 

나무 아래에는 더욱 많은 꽃들이 떨어져 있었다. 가장자리 한쪽이 누렇게 빛이 바래기 시작한 꽃도 있었다. 한참을 이 꽃 저 꽃을 살피고 있는데 갑자기 ‘툭’ 소리가 들렸다. 살아 움직이는 것은 숲속의 새와 나밖에 없는 것 같은 새벽에 그 소리는 아주 크게 들렸다. 몸이 움찔했고 심장이 덜컥 내려앉았다.

돌아보니 바로 옆에 새로운 꽃이 하나 피어 있었다.

동백은 나무에도 피고 땅바닥에서도 피었다.

 

_ 18-19쪽, ‘땅에 핀 동백꽃’ 중에서

 

 

병꽃나무의 입장에서는 꽃이 붉게 변하는 때부터 더욱 바빠진다. 열심히 열매를 키워야 하기 때문이다. 그때를 위해 화사한 꽃을 피우고 매혹적인 향기를 내뿜고 달콤한 꿀을 만들어냈다. 누군가는 그런 모습들을 다 지켜보며 배고픔도 잊은 채 한나절을 서 있다. 그런 와중에 병꽃나무는 또다른 황금기를 위해 소리 없이 달려가고 있다. 병꽃나무와 꿀벌과 어리호박벌은 상대가 무슨 일을 하는지, 그리고 그 일이 어떤 결과를 초래할지에는 아무 관심이 없다. 그저 각자의 자리에서 서로가 하고자 하는 일을 할뿐이다.

 

_ 44쪽, ‘우리는 각자의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중에서

Comment Event

텐텐러들이 가장 좋아하는 식물 1가지와 함께 기대평을 남겨주세요!

작성 기간 : 2022.09.01 ~ 2022.09.15 당첨자 발표 : 2022.09.16